[HiDoc] 가슴지방이식, 부작용 두렵다면 체크할 것들 516


Untitled-1.jpg


지난 2016년 국제미용성형외과학회(ISAPS)의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한 해 동안 실시된 성형수술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분야는 15.8%를 차지한 가슴확대술이었다. 또한 2015년에 발표한 미용성형수술의 증가 빈도 데이터에 따르면 가슴확대수술이 2014년보다 10.4%가 증가할 정도로 그 관심과 수요가 높아지는 추세임을 알 수 있다.


하지만 높아지는 수요에 따르는 수술 부작용도 간과할 수 없다. 2016년 자료의 총 164만 8271건의 통계 중 15만5453건은 보형물 제거수술로, 인공보형물 삽입을 통해 가슴확대술을 받은 10명 중 약 1명 정도는 보형물을 제거한다고 볼 수 있는 수치다.

최근에는 구형구축이나 모유수유 중 실리콘이 흘러나오는 증상, 부자연스러움 등으로 인공보형물 삽입을 통한 가슴확대술보다 자가 지방을 채취해 이식하는 가슴지방이식이 확산되고 있다.


그러나 가슴지방이식 역시 부작용을 피해갈 수는 없다. 수술 후 생착되지 못한 지방층이 남아 굳어버리는 석회화 현상과 피부 괴사, 염증과 같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를 일으키는 주요 원인은 과도한 지방 주입이다.


얼굴에 주입하는 지방에 비해 가슴은 그 양이 많은 만큼 혈액의 공급이 충분해야 하는데, 이에 상응하지 못하면 최악의 경우 괴사까지 이어질 수 있는 것이다. 욕심으로 인해 과도하게 많은 양의 지방을 넣기 보다 개개인의 지방 흡수량과 생착률을 판단해 지방의 질을 먼저 생각하는 것이 우선이다.


또한 지방 주입시 조금씩 넓게 주입해야 뭉치지 않고 생착 과정에서도 비교적 매끄럽게 형태를 만들 수 있다. 또한 가슴지방이식을 받은 후에 지켜야 할 주의사항을 무시하지 않고 철저히 지켜나가는 것도 부작용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다.


자신에게 가장 조화로운 가슴의 모양을 이해하고 수술 후에도 환자 자신의 노력이 더해진다면 수술에 대한 만족도는 더 높아질 것이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신우진 원장 (성형외과 전문의)>